“北 한 집권 막겠다는 의도 보여준 것”

한나라당은 16일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6.15공동선언 7주년 기념 행사에서 북한이 박계동 의원의 귀빈석 입장을 막아 행사가 파행된 것과 관련, “올 대선에서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겠다는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은 이번 대선에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그들이 원하는 정권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거듭 표현하더니 어제는 그것을 행동으로 보여줬다”면서 “북한은 입만 열면 민족공조를 강조해 왔지만 이런 주장들이 진정성이 결여된 정치선동이었음을 북한 스스로 고백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나 대변인은 “국민의 50% 가까운 지지를 받는 한나라당에 대한 노골적인 적개심은 남북화해에 찬물을 끼얹는 반민족적 행위”라며 “북한의 태도변화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초청해놓고 남측을 압박하는 것은 관례에도 없고 예의도 없는 것이다. 남북간 축제라고 이야기하고서 남측 인사를 공박하는 것은 편협성을 드러낸 것”이라며 “한나라당 인사에 대해 신변에 대한 불안이나 위협을 주면 안되며 정상적으로 행사가 마쳐지고 정상 귀국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당 정보위원장도 “북한의 이런 행동은 올 대선에서 반(反) 한나라당 전선을 형성해 대선 결과에 영향을 끼치려는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밖에 없다”면서 “그러나 북한의 이런 행동은 국내 보수 및 중도성향의 유권자들을 결집시킴으로써 오히려 한나라당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