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 미 핵공조 맞서 핵활동 강화”

조선반핵평화위원회는 1일 남한이 핵추진 잠수함 개발을 추진 중이라고 주장하며 한.미 핵공조에 맞서 자위적 핵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단체는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성명을 발표, 남한이 핵추진 잠수함 개발을 극비리에 추진해 왔다는 것이 최근 공식 문서로 확인됐다면서 “남조선 당국이 핵추진 잠수함 개발이 남조선 강점 미군철수로 인한 전력공백을 메우고 해상교통로의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떠들고 있지만 그 근본목적은 명백히 미국과 함께 북침전쟁준비를 완성하며 나아가서 핵무장화의 길을 터놓자는 데 있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이어 “미국이 남조선 당국을 부추겨 반공화국(반북) 핵공조까지 하는 조건에서 우리는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핵억제력을 가져야 할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으며 자위적 핵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가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남조선 당국의 핵무장화 책동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운명, 동북 아시아 지역의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는 중대사태”라며 “핵무장화 길에 나선 것은 위험천만한 사태이며 추호도 용납할 수 없는 반민족적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단체는 “이번 사태를 통해 남조선 당국이 미국에 추종하여 앞에서는 우리를 걸고 조선반도의 비핵화에 대해 떠들면서도 뒤에서는 미국의 비호 밑에 핵무장화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미국과 남조선 당국은 무분별하고 위험천만한 핵공조책동이 가져올 엄중한 후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004년 10월 남한의 핵잠수함 개발 계획을 중단하라고 비난한 바 있다.

한편 국방부는 2004년 1월 일부 언론의 핵추진 잠수함 개발 보도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선언까지 위배해 가면서 한국이 독자적으로 핵추진 잠수함 개발을 추진할 이유가 없다”고 부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