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 뙈기 땅도 묵히지 말자”

북한 노동신문은 3일 농토를 적극 이용해 농업생산량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토지를 적극 애호관리하자’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경지 면적이 제한된 우리 나라에서 토지관리 사업을 잘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라며 토지관리와 식량문제 해결이 밀접히 연관돼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전당, 전국, 전민이 동원돼 올해 토지관리 사업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켜야 한다”면서 “농촌 경리부문에서는 한 치의 땅도 묵히거나 낭비하지 말고 더 많은 알곡작물을 심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물에 씻겨 내리는 한 줌의 흙도 아까워하고 정성들여 가꾼 땅에 한 포기의 곡식이라도 더 심는 사람이 참된 애국자”라며 “한 뙈기의 땅도 허실되는 것이 없도록 모든 협동농장에서 경영방법을 적극 개선, 부침땅(경작지)을 1년 내내 효과적으로 이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논밭 관개시설 보수, 버드나무나 돌담을 이용한 토지유실 방지, 귀잡이(트랙터 등으로 논밭을 갈 때 닿지 않는 모서리 땅) 최소화 등을 권한 뒤 “땅을 잘 가꿔 농업생산을 더욱 늘리고 인민생활에서 결정적인 전환을 가져와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