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전 해킹시도 최근 2년간 19차례”

북한이 2013년과 2014년 사이 2년간 한국전력을 19차례에 걸쳐 해킹시도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추미애 의원이 11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2013년 11번, 2014년 8번 해킹을 시도했으나 방화벽에 모두 차단됐다.

한전은 북한을 비롯해 중국, 러시아, 미국 등 다른 나라의 해커로부터도 해킹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은 다른 나라의 해커들로부터 집중공격 대상이 돼 있어, 매년 수천 건의 해킹 공격을 받고 있다고 추 의원은 밝혔다.

지난 3년간 한전 해킹 시도는 총 8천 432건이었으며, 2012년 2천 331건, 2013년 2천 798건, 2014년 3천 303건으로 매년 공격횟수는 증가했다. 

국가별 공격시도는 중국 965건, 미국 849건, 러시아 70건, 일본 67건이었으며 국내에서 시도된 해킹공격은 5천 434건으로 가장 많았다. 

해킹방식은 무단으로 시스템에 접속하는 ‘비인가 접근’이 전체 해킹시도의 83.2%를 차지했다. 지난해 8월과 12월에는 중국에서 한전 서버에 무단접근을 시도하고 디도스 공격을 감행했으나 방화벽에 차단된 바 있다.

추미애 의원은 “에너지 산업은 해킹의 주요 공격대상이 될 수 있는 만큼 사이버 보안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