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일협정 문서는 전면무효”

북한은 3일 남한의 한일협정 문서 공개와 관련해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 중앙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내어 “제2의 을사망국 조약과도 같은 이런 협잡 문서는 전면무효이며 백지화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일협정 문서공개 이후 북측에서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담화는 “남조선과 일본의 회담 전과정을 기록한 3만5천 페이지에 달하는 문서는 당시 남조선 통치배들이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헐값에 팔아먹고 개인청구권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보상 문제마저 포기한 사실, 우리 공화국 북반부지역 청구권까지 받아먹으려다가 좌절당한 사실 등을 낱낱이 고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독도와 관련해) ‘국제사법재판소 제소’니 ‘폭파’니 하는 일본반동들의 파렴치한 행위에 대해 타격을 줄 대신 ‘독도문제는 제3국의 조정에 맡기자’는 식으로 비굴하게 타협하려 했으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회담에 상정조차 시키지 않음으로써 민족과 역사 앞에 씻을 수 없는 역적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이어 “미국은 남조선과 일본의 관계정상화를 통해 3각 군사동맹을 형성하여 이를 저들의 침략적인 반공화국 적대시정책과 세계전략 실현에 이용할 목적으로 회담 시작부터 협정체결에 이르기까지 저들의 각본과 연출에 따라 진행되도록 막후조종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굴욕적인 남조선.일본 협정은 남조선 통치배들의 매국배족적 행위와 일본 반동들의 파렴치성, 미국의 부당한 간섭의 수치스러운 산물”이라고 담화는 강조했다.

담화는 “북과 남의 온 겨레는 미국과 일본의 범죄적 책동을 단호히 규탄하며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외세에 팔아먹는 자들에 대해 예나 오늘이나 시효에 관계없이 심판대에 매달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담화는 “오늘 남조선에서는 회담의 주역들과 후예 패당들이 아직도 살아남아서 시대의 흐름에 도전하여 매국배족적인 책동을 일삼고 있다”면서 “친미친일 매국행위를 일삼고 있는 한나라당에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