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일협정 규탄 南측 움직임 보도

북한 언론들은 한일협정 문서가 지난 17일 공개된 데 대해 공식 반응 없이 남측 언론을 인용, 남한 각계의 규탄 움직임을 보도했다.

조선중앙방송은 24일 ’올바른 과거청산을 위한 범국민위원회’가 한일회담 주역이었던 김종필 전 자민련 총재의 집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전 총재의 사과와 한일외교의 전면 공개, 과거사 청산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중앙방송은 “당시 중앙정보부장이던 김종필 전 총재가 일본 외무상과 비밀회담을 갖고 일제의 강제동원 피해자 보상과 관련한 청구권 문제 토의를 포기하고 회담을 정치적 타결의 방향으로 끌고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소개했다.

또 평양방송은 이날 일본군 종군위안부 피해자들이 지난 19일 수요집회를 열고일본 총리에게 서한을 발송, 일본 정부가 한일협정 체결 당시 제외했던 위안부문제를 청산하기 위해 남한 정부와 협상을 새로 시작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평양방송은 이에 앞서 22일 ’태평양전쟁 희생자 유족회’ 등 시민단체가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개인청구권 문제를 철저히 외면하고 청구권 문제가 협정체결로 완전히 해결된 것처럼 꾸며 피해자들의 보상요구를 묵살시켰다”고 비난한 소식을 전했다.

조선중앙통신도 23일 시민사회단체들이 한일협정 문서가 공개된 것과 때를 같이해 일본 정부와 남한 정부를 상대로 본격적인 배상소송에 착수하기로 했으며 향후 한일협정에 대한 재협상을 요구하는 소송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은 지난 21일 과거 남한정부가 한일회담 과정에서 일제 강점기에 강제동원됐던 피해자의 보상금으로 ‘턱없이 적은 금액’을 요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