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반도 비핵화 전망 더욱 어두워져”

북한 노동신문은 29일 한미 합동군사연습을 맹비난하면서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 전망은 더욱 어두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최근 미국은 주한미군을 첨단화.기동화 하면서 우리 공화국(북한)에 대한 선제공격기도를 드러내고 있다”며 “이번 대규모 합동군사연습은 미제의 침략적인 대조선(대북) 정책을 직접적으로 반영한 군사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6자회담과 관련한 조미(북미) 사이의 대립과 마찰이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고 날로 격화되고 있는 것은 미국 때문”이라며 “그들은 허황한 구실을 내대며 회담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하고 있으며 한편에서는 우리를 반대하는 불장난 소동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미국의 악랄한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전쟁책동으로 인해 정세는 그 어느 때보다 긴장되고 있으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비핵화 전망은 더욱 어두워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우리 인민은 자기를 겨냥한 총구가 발사될 때까지 팔짱을 끼고 앉아 있지 않을 것”이라며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이룩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침략자에 대해 초강경 대응하고 자위적 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분별없는 남조선 호전세력의 대미추종 행위가 가져올 것은 파국”이라며 “침략군의 핵무기는 북과 남을 가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