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반도 문제 해결과정서 日철저배제”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발언 등을 거론하면서 한반도 문제 해결과정에서 일본은 철저히 배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군국주의 독사의 전쟁광기’ 제목의 논평에서 아베 전 총리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선제타격 발언 등을 지적하면서 “시야가 좁고 타산이 없으며 감정에만 치우쳐 돌아가는 일본 반동의 정치자세는 만사를 그르치게 할뿐”이라며 “일본 군국주의 독사들은 국제사회의 우환거리”라고 비난했다.

민주조선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정세안정은 그 특성과 예민성으로 하여 고도의 과학적 타산과 논리에 기초한 정치적 대응을 요구한다”며 “따라서 모든 국제문제 특히 조선반도 문제 해결과정에는 일본반동들이 철저히 배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특히 “이것이 6자회담의 막을 내리면서 우리가 찾게 되는 결론이고 국제사회가 명심해야 할 교훈”이라고 밝혀 6자회담의 “폐기”를 재차 확인했다.

신문은 “지금 우리 군대와 인민은 백년숙적 일본으로부터 과거범죄의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고야 말 비상한 의지에 충만되어 있다”며 “필요하다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할 마음의 준비를 가다듬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조선은 “일본이 전쟁을 통한 문제해결이 정 소원이라면 우리 군대와 인민은 구태어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 기회에 민족의 피 맺힌 원한을 천백배로 풀고야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