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반도 군사적 긴장상태 격화”

북한 평양방송은 19일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에 의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상태가 날로 격화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방송은 이날 ’새 전쟁도발을 노린 위험한 기도’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지금 조선반도에서는 긴장상태가 격화되고 임의의 시각에 전쟁이 터질 수 있는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면서 “이 위험천만한 사태를 몰아오는 장본인은 다름 아닌 미국”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최근 대북 제재는 정당하고 북한의 활동에 대한 실질적인 억제력이 있다고 말했다며 “미제 호전광들이 조선반도에서 새 전쟁도발을 기정사실화하고 그 기회를 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방송은 또 “미제는 우리 공화국(북한)을 핵무기로 선제타격하기 위한 구체적인 작전계획까지 짜놓았다”면서 “심상치 않은 군사적 움직임과 미국 지배층이 연이어 내뱉는 호전적 망발로 인해 조선반도의 군사적 긴장상태는 지난 조선전쟁(6.25전쟁) 전야를 방불케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