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민구 국방 발언에 “스스로 죽음의 길 재촉” 위협

북한은 22일 최근 한 언론에 출연해 ‘북한이 도발하면 체제 생존까지 각오해야 한다’고 말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미친개의 분별없는 전쟁 광기’란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한 장관의 발언과 관련, “그 누구를 감히 ‘응징’하겠다고 객기를 부린 것은 가소롭게 그지 없는 폭언”이라며 “우리는 한민구의 폭언을 스스로 죽음의 길을 재촉하는 가련한 호전광의 넋두리”라고 비난했다. 한 장관 취임 이후 북한의 공식 매체가 그를 직접 겨냥해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문은 “군부 당국자라는 자가 이성을 잃고 할 말, 못할 말 줴치며(지껄이며) 전쟁의 불 구름을 몰아오는 데 대해 절대로 스쳐 지날 수 없다”면서 “한민구의 망동은 남조선 인민의 운명을 놓고 도박을 하는 미친 짓”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민구는 연평도 사건 당시 우리 군대의 불소나기맛을 톡톡히 보고 얼이 나가 자빠져있다가 합참 의장자리에서 나가 떨어졌던 자”라며 “담도 없는 주제에 허세를 부리고 있다”고 힐난했다.


또한 “지금 북남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첨예하고 긴장하다”며 “북남관계 개선의 출로를 여는가 마는가 하는 심각한 시기에 한민구와 같은 무지스러운 자들 때문에 전면전쟁의 불길이 치솟지 않는다는 담보는 어디에도 없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신성한 체제를 어째 보려는 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어디에 숨어있든 모조리 찾아내 깨끗이 죽탕쳐버리고 최후승리를 이룩하고야 말 우리의 의지를 똑바로 봐야 한다”며 “세치 혓바닥으로 존엄높은 체제에 도전해 나서는 자들에게 진짜 전쟁맛이 어떤 것인가를 진절머리 나도록 알게 해줄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한 장관은 지난 20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북한이 도발을 하면 우리 군이 수차례, 수십 차례 북한에 대해서 경고했듯이 도발원점, 지원세력, 지휘세력까지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며 “또다시 도발을 감행한다면 (북한은) 체제의 생존까지도 각오해야 하는 그러한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