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FTA 반대론 부추겨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에 침묵을 지키던 북한이 관영 언론을 통해 반대론을 부추기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25일 “남조선-미국 자유무역협정이란 날강도적인 침략과 약탈의 올가미”라면서 “FTA 체결을 기화로 남조선을 저들의 잉여상품 판매지로, 남조선 경제를 부속 경제로 만들기 위한 미국의 책동은 더욱 악랄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조선으로서는 미국과의 FTA 체결이 경제위기를 심화시키고 실업과 빈궁, 사회적 혼란을 초래할 것밖에 없다”면서 “경제력이 센 나라와의 관계에서 이 협정은 독약이나 같다”고 경고했다.

그동안 북한은 한미 FTA 협상 소식을 한국 언론의 보도를 인용해 국내 동향을 전하기는 했지만 이처럼 노동당 기관지를 통해 직접 반대론을 설파하기는 처음이다.

신문은 “미국은 만성적인 경제위기의 출로를 경제력이 약한 대상들에 대한 침투에서 찾고 있고, 그 수단이 FTA”라면서 “외세 의존형 경제는 공고할 수 없으며, 자그마한 외적 요인에 의해서도 파국적 후과(결과)를 가져온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농산물 시장 전면개방 요구 등을 들며 “남조선을 통째로 저들에게 맡기라는 강도적 요구”라면서 “미국은 남조선과의 FTA 체결을 추진하면서 동북아 일대에 대한 경제적 패권을 획득해 보려 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이런 비난은 시장 개방 등 세계경제체제에 부정적 입장을 보여 온 기존 입장을 반영한 것으로 보이지만 한미 FTA에 대한 국내의 찬반 대립상황을 이용해 또 한 번의 ’반미선전’ 기회로 삼겠다는 의도를 내비친 것으로 관측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