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 이달중 180여회 공중정탐”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8일 미군이 120여회, 한국군이 60여회 등 한미 양국군이 2월중에만 180여회에 걸쳐 공중정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통신은 군사소식통을 인용, “2월에 우리 공화국에 대해 미제 침략군은 120여차, 남조선군은 60여차로 도합 180여차의 공중정탐행위를 감행했다”며 “이것은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10여차나 더 많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앙통신은 “미제는 U-2 고공전략정찰기를 월중 20여일간 출동시켜 우리의 중요 대상물에 대한 정탐행위를 감행했다”며 “20일과 23일 해외기지로부터 날아든 미제 RC-135 전략정찰기가 덕적도, 포천, 인제, 속초 일대 상공을 비행하면서 우리의 종심지역을 비롯한 전반적 지역에 대한 촬영 및 전자정찰행위에 광분했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14일과 26일 남조선군은 RC-800, RF-4C 전술정찰기 4∼5대를 군사분계선 최전연 상공으로 비행시키면서 우리측 전연지대에 대한 정탐행위를 벌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