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 연합훈련에 맞서 보복성전 개시”

북한 당국이 천안함 대응조치 성격을 갖고 있는 대규모 한미연합훈련 실시에 반발하며 무력 대응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24일 “우리 식의 강력한 억제 행동으로  무모한 군사적 도발책동을  짓부셔 버릴 것이다”라는 긴 제목의 대변인 성명을 냈다. 여기서 북한은 내일부터 동해에서 실시되는 한미연합훈련과 다음달 ‘을지 프리덤 가디언(UFG)연습’을 군사적 압살을 노린 노골적인 도발행위라고 주장했다. 


북한 국방위 대변인은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사상 최대규모의 핵전쟁 연습소동”이라고  몰아붙이고 “핵 또는 상용무기로 북한을  공격하거나 침공하지 않겠다고 확약한  9.19공동성명의 정신을 전면 뒤집는 것이어서 그에 대응한 전면적인 보복조치를 취하는 것은  우리 군대의 응당한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의 핵 억제력은 자위의 궤도를 따라  비상한 속도로 강화될 것이며  한반도 비핵화는 더욱 더  요원해질 것”이라고 강조해 3차 핵실험 등 추가 도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편, 우리 군은 아직까지 북한군에 특이 동향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발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