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 대잠훈련에 “무자비한 타격 징벌” 위협

북한의 대남 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달 5∼9일 서해에서 실시되는 한미 연합 대잠수함훈련에 대해 “호전광들이 분별을 잃고 무모한 도발에 나서면 우리 군대와 인민은 무자비한 타격으로 단호히 징벌할 것”이라고 3일 위협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논평을 통해 “미국은 이번 ‘연합 대잠수함훈련’ 이후에도 연말까지 10여 차례의 합동군사연습을 지속적으로 벌이겠다고 공언했는데, 이는 병력과 전쟁수단들을 항시적인 공격상태에 뒀다가 임의의 순간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달 5일부터 한국군 단독으로 진행한 서해 훈련에 대해서도  “강력한 물리적 대응타격으로 진압할 것”이라며 위협한 바 있다.


이번 서해 한미 연합대잠훈련에는 우리 해군의 한국형 구축함 등 수상함 4척과 해상초계기(P-3C) 외에 미군의 이지스 구축함 등 수상함 3척, 원자력 추진 잠수함, 해상초계기 등이 참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