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 군사훈련 비난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최근 남한 육군과 주한미군이 연합 훈련을 진행한 데 대해 “북침을 노린 합동군사연습”이라고 8일 비난했다.

통신은 “반공화국 대결책동으로 북남관계를 전면 파탄시키고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전쟁 접경의 최악의 상태에 몰아넣은” 이명박 정부가 미국과의 “북침 합동전쟁연습에 열을 올리면 올릴수록 그것은 저들의 파멸의 시각을 재촉하는 결과만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육군 제26기계화보병사단은 지난 5일 경기도 연천군 한탄강에서 미 1여단과 함께 전차.장갑차 도하훈련을 실시했으며, 육군 제53보병사단은 6일 부산항에서 주한 미해군 수송사령부와 부산지방경찰청 등 10개 유관기관이 참가한 가운데 한.미 연합 테러대비 훈련을 가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