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 군사연습 “보고만 있지 않을 것”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3일 한국과 미국이 크고 작은 합동 군사연습을 잇따라 벌이며 남한이 “전쟁연습의 난무장”으로 변하고 있다며 “무분별한 전쟁도발 책동을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대결과 전쟁으로 이어질 군사연습 소동의 위험성을 밝힌다’는 제목의 `군사논평원’ 글에서 이같이 말하고 “현 사태는 우리 군대와 인민으로 하여금 민족을 지키고 통일위업을 이룩하기 위해 선군의 총대를 높이 추켜들고 만반의 전투동원 태세를 더욱 철저히 갖출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한국과 미국이 “북남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파국적 사태로 몰아가면서 나라의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고 있다며 “침략자들에게 차례질 것은 선군 총대의 무자비한 징벌뿐”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과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 “동맹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강행하고 있는 모든 북침전쟁연습 소동”은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이며 반평화적인 특대형 범죄행위라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며 “대결과 전쟁으로 온 민족이 다 사라지고 온 강토가 폐허로 된 다음에는 지금 떠들고 있는 상생과 공영은…이 세상에 없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