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 군당국에 “남북관계 정상화 제동” 비난

최근 한미간 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 미국의 대한 확장억지력 제공을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한 데 대해 북한은 24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을 통해 “대화와 협력을 위한 우리의 성의와 노력에 군사적 조치로 대응해 나선 호전광들의 도발적 망동” 등으로 비난했다.

민주조선은 특히 “핵무기로 동족을 해치려는 미국에 추종해야 전쟁밖에 초래할 것이 없다”며 “조선반도에서 새 전쟁, 핵전쟁이 터지면 남조선의 그 누구도 무사할 수 없다”고 위협하고 “남조선 당국은 이것을 명심하고 심사숙고해야 하며 미국의 장단에 춤추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긴장완화 분위기를 해치는 전쟁모의’라는 제목의 글에서 “확장억제력의 실현수단이 구체적으로 명문화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스쳐 지나갈 수 없는 매우 엄중한 사태”라고 규정했다.

노동신문은 “조선반도에 정세완화의 기류가 나타나고 북남관계 개선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되는 때 한.미 군당국이 “화약내를 풍긴 것”에 “격분”을 나타내면서 이는 “북남관계 개선에 제동을 걸기 위한 불순하기 그지 없는 반공화국 대결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거듭 이번 한미연례안보협의회에 대해 “모처럼 나타난 긴장완화의 흐름에 배치”된다고 주장하며 남한 정부에 대해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을 반대하는 군사적 도발 소동”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북남관계의 전도는 전적으로 그들의 행동 여하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민주조선도 이날 ‘외세의 장단에 춤추지 말아야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한미연례안보협의회를 “미국과 야합해 북남관계 정상화에 제동을 걸어보려는 남조선 군부호전광들의 반공화국 대결책동”이라고 규정하고 남한 군당국을 집중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노동신문은 “우리는 조선반도에서 긴장이 격화되고 북남관계가 악화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며 “긴장완화와 북남관계 개선에로 향한 대세의 흐름은 그 무엇으로도 가로막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고 민주조선도 한.미 군당국이 “북남관계 정상화에 제동”을 걸어보려 해도 “북남관계의 눈석이(눈이 녹아 스러짐)는 온 겨레의 지지 성원속에서 더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