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훈련 핵해결에 악영향”

북한은 연합전시증원(RSOI) 연습과 독수리 연습이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6자회담 성사를 어렵게 만든다고 비난했다.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14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라는 내외 여론에 북침전쟁 연습의 불장난으로 대답해 나선 것은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6자회담 성사를 더욱 어렵게 만든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담화는 또 “현실은 조선반도(한반도)에서 핵위기를 격화시키고 정세를 대결과 전쟁의 극단으로 끌어가는 장본인이 다름 아닌 미국이라는 것을 여실히 실증해 준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은 우리 인민의 단호한 의지와 불패의 기상을 똑바로 보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하며, 북침 전쟁연습을 당장 걷어 치워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