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훈련·전단 살포 거론 ‘무자비한 징벌’ 위협

북한이 한미 합동군사훈련과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속에 칼을 품고서는 신의 있는 (남북)대화를 할 수 없고 북남 관계개선의 문도 열수 없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30일 ‘반통일적인 도전은 절대로 허용될 수 없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한미군사훈련 중단과 대북전단 살포 저지 등을 거듭 촉구하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남조선 군부호전광들은 미국과의 연합체계가 있는 한 군사연습은 계속될 것이라느니, 대화재개 입장과 별도로 고도의 경계상태를 유지할 것이라느니 하는 망발들을 거침없이 늘어놓으면서 살벌한 전쟁분위기를 고취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또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악의에 차서 비방 중상하면서 동족사이의 대결과 긴장을 고조시키는 삐라살포와 같은 반민족적인 적대행위들은 지체 없이 중지되어야 한다”면서 “우리는 민족의 최고 존엄과 사회주의제도를 감히 헐뜯으며 천만군민의 일심단결을 해치려는 특대형 도발행위를 추호도 용서치 않는다”고 위협했다.

특히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 “한줌도 못되는 인간쓰레기들의 삐라 살포 행위로 말미암아 북남관계가 다시금 파국에로 치닫는 것을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면서 “인간쓰레기들의 삐라살포행위를 그대로 내버려두는 남조선당국의 무능한 처사는 그들이 진실로 대화에 관심이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