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훈련은 선전포고…핵 억지력 다질 것”

북한은 6일 한미연합군사훈련으로 한반도 정세가 엄중해졌다며 앞으로 핵 억제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 산하 군축 및 평화연구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조선 문제의 평화적 해결이 이뤄질 때까지 상대방에 대한 일체 적대행위를 완전히 정지할 것을 규제한 정전협정의 완전한 파기행위이며 우리(북한)에 대한 노골적인 선전포고”라고 비난했다.

이어 담화는 “미국이 평화협정 체결 제안을 반대하는 것도 평화의 파괴를 초래할 수 있는 국제적 분쟁을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할 것을 규제한 유엔 헌장의 목적과 원칙에 심히 어긋나는 비법행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국이 추구하는 목적은 전 조선반도(한반도)를 미국의 지배권 안에 넣고 패권적인 아시아·태평양 전략을 실현하려는 데 있다”며 “미국이 핵으로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려는 책동을 가증시켜왔기 때문에 우리는 자위적 핵 억제력을 강화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담화는 “조성된 엄중한 사태에 대처해 우리 공화국은 핵 억제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억척같이 다져나갈 것이며 주권국가의 응당한 자위적 권리를 당당하게 행사해나갈 것”이라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