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훈련에 “미친개엔 몽둥이가 제격” 위협

북한의 대남 선전단체인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28일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한 성명에서 “미국과 남한이 무력침공을 노린 최대 규모의 연합훈련을 벌려 놨다”고 비난했다.


성명은 미국 항공모함의 조지워싱턴호 등 이번 훈련에 동원된 한·미의 전력을 언급하면서, “전면전쟁을 치르고도 남을 방대한 침략전쟁장비들이 동원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조선반도 정세는 초비상의 전시상태에 이르고 평화와 안전이 위협받는 엄중한 사태가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훈련을 ‘침략전쟁연습’이라고 규정하고 “핵 항공모함이 아니라 그보다 더한 것이 덤벼들어도 그에 대처할 모든 준비를 갖췄다”며 “미친개에게는 몽둥이가 제격이라고 침략자들은 이제 그 맛을 단단히 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성명은 “조선 서해는 미국이 일방적으로 그어놓은 ‘북방한계선’과 괴뢰패당의 끊임없는 도발로 언제든 군사적 충돌과 분쟁이 일어날 수 있는 민감한 수역”이라면서 “얼마 전 포연이 미처 가시기도 전에 핵 항공모함 등 방대한 침략무력을 들이밀어 군사훈련을 벌리는 것은 침략의 구실을 마련해 기어이 전쟁의 불을 지르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성명은 북한이 연평도 도발 후 대내외 매체를 동원해 ‘한·미 책임론’을 펴면서 자위적 차원의 대응이었음을 강조해 왔던 것의 연장선상으로 읽혀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