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합훈에 “강력한 자위적 행동조치”

북한 외무성은 23일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대북 핵선제 공격연습으로 규정하며 “강력한 자위적 행동조치로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미국본토와 남조선, 해외에 있는 2만여 명의 미군병력과 방대한 남조선 군 무력이 동원되는 이번 전쟁연습은 철두철미 공화국 북반부(북한)를 반대하는 침략적이고 모험적인 핵선제공격 연습”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의 대조선(대북) 압살기도가 명백한 조건에서 그에 보다 강력한 자위적 행동조치로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천명했다.

그러나 ’자위적 행동조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대변인은 이어 “부시 정권이 남조선 당국을 강박해 ’전략적 유연성’ 합의를 받아낸 데 이어 최근 ’선제공격론’을 국가의 안보정책 교리로 재설정하자마자 벌여놓은 이번 전쟁연습은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에서의 전시작전도 염두에 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군사훈련은) 지역전반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 좋게 발전하던 북남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미국이 ’에이브러햄 링컨호’가 속한 타격전단을 이번 연습에 참가시키기로 한 것은 공화국에 대한 일종의 무력시위”라며 “미국의 핵선제공격 책동이 얼마나 무모하고 위험한 단계에 이르렀는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미국은 조선(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고 긴장상태를 지속시키면서 시간을 끌면 모종의 입장변화를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오산하고 있지만 시간은 결코 부시 호전집단에만 유리한 것이 아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