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일 3각 압력공조에 강력 대응”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5일 “미.일.남조선 3각 압력 공조체계”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5일 ’압력공조를 획책하는 좀상스러운 사고방식’이라는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일본 반동들은 미.일.남조선 3각 압력 공조체계를 보다 현실화.실동화함으로써 저들의 불순한 목적을 실현해보려고 어리석게 타산하고 있다”며 “만약 일본이 대조선 압력공조를 계속 획책한다면 우리 공화국(북한)은 보다 강력하게 대응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말은 직접적으론 “일본 반동들”을 겨냥했지만, 한국에서 이명박 새정부의 출범을 앞두고 한.미.일 3국 모두에서 똑같이 나오고 있는 한.미.일 3각협력 체제 구축.강화론에 대한 북한의 첫 반응이자 3각 협력체제를 “대조선 압력공조”라고 규정한 점에서 주목된다.

신문은 특히 “남조선에서 누가 집권하든 우리는 무관하다”며 대북 ’압력공조’에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신문은 논평에서 “요즘 일본 반동들이 남조선(남한)의 선거 결과를 놓고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커다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느니 뭐니 하고 요란스럽게 떠들고 있다”며 “보건대 이번 남조선 ’선거’ 결과로 일본 정치난쟁이들이 남조선과 공조해 대조선 압력을 강화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고 반기는 자세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일본 반동들이 남조선과 ’협력’을 운운하면서 ’6자회담을 조정’해나가겠다고 너스레를 떠는 것은 경망스러운 행위”라며 “그들이 떠드는 ’영향력 행사’란 다름 아닌 6자회담을 훼방하기 위한 ’국제적 압력’ 강화에 주력하겠다는 소리”라고 말했다.

신문은 “하지만 일본이 그 무슨 영향력을 행사한다고 달라질 것은 아무 것도 없으며 더욱이 그 무엇이 그들의 뜻대로 번지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