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연합해령사령부 개칭 비난

북한의 대외홍보용 주간지인 통일신보는 최근 한미연합사령부 예하의 연합해병사령부(CMFC)를 연합해병구성군사령부(CMCC)로 변경한 것은 “공화국(북한)에 대한 또하나의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2일 북한의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통일신보는 1일자 ’위험계선에 이른 전쟁무력 개편 책동’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과 남조선(남한) 군부 호전세력의 무력개편 놀음은 공화국을 힘으로 압살하려는 그들의 전락적 본심을 다시 한번 똑똑히 드러내놓은 것”이라며 “조선반도(한반도)에 긴장격화와 전쟁위험을 몰아오는 용납못할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통일신보는 이번 변경이 “연합해령사령부를 작전과 전투를 주도적으로 수행하는 연합해병구성군사령부로 확대강화하기로 한 것”이라고 분석하고 “우리나라가 세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고 또한 미국이 다른 나라에 대한 침략전쟁 수행에서 해병대를 선견대, 돌격대로 이용해온 사실을 고려할 때…그들의 북침 전쟁 도발 책동이 매우 위험한 단계에 이르렀다는 것을 그대로 실증해준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