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연습 ‘예비군 동원’에 “전면전쟁 기도”

북한이 수년째 진행해온 한미합동연합훈련인 ‘키리졸브(KR)’ ‘독수리(FE)연습’과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 처음으로 예비군이 합동 훈련한다는 것에 대해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8일 ‘무엇을 위한 예비군 무력동원인가’란 논평에서 “남조선미국합동군사연습에 예비군 무력까지 동원시키려 하고 있다”며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의 책동이 날로 무분별해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우리 군은 지난 17일 올해 처음으로 한미연합훈련시 예비군 2개 대대가 전방에 배치돼 훈련한다고 밝혔다.


우리민족끼리는 “남조선 미국합동군사연습들에 참가하게 될 예비군무력은 ‘유사시’ 병력보충을 목적으로 한 ‘정밀보충대대’로써 사상처음으로 이러한 대규모합동전쟁연습에 참가하게 된다”며 “그것은 사실상 남조선 군을 주력으로 하고 여기에 예비군을 포함한 남조선 주민들을 총동원하여 북침전쟁 책동을 보다 노골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이어 매체는 “예비전력정예화 기도는 이 땅에서 기어코 전면전쟁을 일으키려는 범죄적 기도의 발로로서 우리의 대화제의에 대한 도전이며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념원에 역행하는 반민족적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실은 과연 이 땅에서 누가 진정으로 평화와 안정을 바라고 누가 기어코 전쟁의 불을 지르려 하는가 하는 것을 웅변으로 실증해주고 있다”며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은 내외의 여론과 시대의 지향에 역행하여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려는 무분별한 북침전쟁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이같은 주장은 통상적인 훈련에 대해 경색국면의 책임을 묻는 전형적인 북한의 선동선전 전략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