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군사훈련은 반민족적 범죄행위”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남조선 당국이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에 계속 가담하는 것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반대하고 북남관계 발전을 해치는 반민족적인 범죄행위로밖에 달리 볼 수 없다”며 중단을 요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설을 통해 “미제가 남조선에서 감행하는 합동군사연습은 북침 핵선제 공격을 가상한 매우 위험한 전쟁불장난”이라며 “남조선에서 연례적으로 감행되는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은 조선반도의 정세를 긴장시키는 기본요인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불안한 정세가 계속되고 있는 조선반도에서 평화를 유지하고 그것을 공고히 하자면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이 무조건 중지되어야 한다”면서 “합동군사연습을 완전히 중지하는 것은 현 시기 북남 사이의 군사 관계에서 제기되는 원칙적이고도 근본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나아가 “미국은 조미(북미) 핵대결 상태를 고의적으로 격화시키면서 그것을 구실로 우리 민족 내부에 불신과 대결,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려고 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평화를 바라고 화해, 협력을 원한다면 조선반도의 군사적 대결 상태를 해소하고 공고한 평화를 보장하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취하는데서 주저하지 말아야 하며 책임적인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9일 몽골에서 가진 동포간담회에서 “(북한이) 개성공단을 열었다는 것은 소위 옛날식으로 말하면 남침로를 완전 포기한 것인데 우리도 조금 믿음을 내보일 때가 됐다”면서 “예를 들어 한미연합훈련을 하고 있는데 반격이 원체 단호해 보기에 따라 불안하게 볼 수 있고, 어찌 보면 시비일 수도 있고, 실제 불안할 수 있는 여러 사정이 있다”고 한미군사연습과 관련한 언급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