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간 핵물질 행불, 규명해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4일 미국 상무부의 기재오류로 발생한 한.미간 핵물질 행방불명사건에 대해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핵물질 행불사건은 철저히 해명되어야 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우리의 핵무기계획 포기만으로 실현되는 것이 아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통신은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은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을 목표로 정했고 핵문제 해결에 관한 우리(北)의 원칙적인 입장과 조선반도의 비핵화에 책임이 있는 미국과 남조선의 의무사항에 대해서도 명백히 밝혔다”며 “조선반도의 비핵화 실현에서 급선무는 우리에 대한 미국과 남조선의 핵위협을 종식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행불된 핵물질이 핵무기로 전용되면 그것이 조선반도의 비핵화 실현에 커다란 난관과 장애를 조성하게 될 것”이라며 “세계의 평화와 인류의 운명에 돌이킬 수 없는 엄중한 후과(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이 통신은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공정성과 관련, “IAEA는 지난해 미국과 남조선 사이의 우라늄 거래량이 맞지 않았는데도 이를 문제로 삼지 않았고 조사나 사찰을 전혀 하지 않았다”며 “핵물질 거래를 검증하는 것을 사명으로 하는 IAEA의 공정성을 의심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9월29일 IAEA는 2003∼2004년에 성원국들이 기구에 도합 121건의 비법적인 핵물질 밀수사건을 신고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며 “그 이후 남조선에서 핵물질 행불사건이 공개된 것은 IAEA가 공정한 국제기구로서 역할을 하지 못하고 핵문제에서 2중기준을 적용해 미국과 남조선사이의 비법적인 핵물질거래를 눈감아주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상무부는 한국으로 수출됐지만 수입기록이 없는 천연우라늄 플로라이드 6만8천693㎏은 통계자료가 잘못된 것임을 확인하고 이 핵물질을 한국에 수출한 적이 없는 것으로 통계자료를 정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