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나라 재보궐 패배는 금강산 관광 중단 탓”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4.27 재보궐 선거에서 한나라당이 패배한 것에 대해 ‘금강산 관광 중단 탓’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용납할 수 없는 반민족 행위”라는 기사를 통해 “아름다운 관광계절을 맞이한 남조선인민들의 마음이 그처럼 소망하던 금강산 관광길을 막아버린 보수집권세력에 대한 분노로 끓고있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이번 보충(보궐)선거에서 한나라당 세력이 참패한 것도 그런 민심의 징벌”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의 이같은 주장은  최근 북한의 현대그룹의 금강산 관광 독점권 효력 취소 등 강경한 입장이 ‘대화재개용 압박 카드가 아니였냐’는 추정을 뒷받침 해주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8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현대그룹의 금강산 관광 독점권의 효력 취소를 발표한 이후 29일에는 현대그룹과 합의했던 ‘조선주의인민공화국 금강산관광지구를 내옴에 대하여’의 효력상실을 담은 최고인민회의 ‘정령’ 발표를 소개하기도 했다.


따라서 북한이 외형적으로 대남 압박용으로 금강산 관광 폐지 수순을 밟고 있지만, 내용적으로는 관광재개를 위한 대화재개를 요구하는 ‘양면작전’으로 해석된다.  


신문은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인해 북한이 입은 직간접인 손실액이 “무려 수천억원에 달한다”면서 향후 개발계획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나라의 문화발전에 엄중한 지장을 주었다”고 덧붙였다.


또 관광중단으로 인해 현대아산을 비롯한 남한 기업들의 손해와 강원도 고성군 주민들의 피해를 거론하기도 했다.


신문은 2008년 7월 고(故) 박왕자씨 총격사건을 상기하며 “보수패당은 드디어 절호의 기회가 왔다고 환호성을 지르며 금강산 관광에 빗장을 질렀다”고 비난하면서도, 남측이 요구하고 있는 진상규명, 신변안전보장, 재발방지 대책 등 ‘3대조건’을 북측이 받아들이지 않는 이유에 대한 설명은 생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