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나라당 대북정책 변화 움직임 비난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24일 한나라당의 대북정책기조 변화 움직임과 관련, “정권탈취 야망을 실현해 보려고 별의별 추태를 다 부리고 있다”며 “이것이야말로 늑대가 양의 가면을 써 보려는 어리석은 수작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민화협은 이날 한나라당에 보내는 공개질문장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조국통일의 헌장이며 이정표인 6.15공동선언을 부정하고 6월15일을 국치일로 모독하면서 북남관계 개선에 대해 말할 수 있는가”라며 “한나라당은 6.15냐 반(反) 6.15냐라는 근본문제에 대해 우선 대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한나라당이) 전쟁불사를 떠들면서 평화에 대해 운운할 수 있는가”라며 “한나라당은 평화 타령을 입에 올리기 전에 전쟁불사론을 들고 나온데 대해 민족 앞에 사죄하고 다시는 그런 망언.망동을 하지 않을데 대해 담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보안법을 체제수호의 마지막 보루라고 공언한 한나라당이 시치미를 떼고 그 무슨 우리와의 접촉이니 협력이니 하는 따위를 운운하고 있으니 그 후안무치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보안법에 대한 명백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이와함께 “한나라당의 집권음모는 북남관계와 통일에 엄중한 영향을 미치는 데 어떻게 어느 일방의 ’내부문제’가 되는가”라며 “한나라당은 자신들의 궤변에 대해 인정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화협은 “지금 조선반도 정세가 6자회담 합의와 북남대화 재개로 새로운 전환의 국면에 놓이게 되자 이에 당황한 한나라당은 위기와 고립에서 벗어나기 위해 대북정책 전환이라는 간판을 내들었다”며 “한나라당은 민심과 여론을 우롱하지 말고 하루빨리 이미 주어진 저승의 길로나 가야 할 것”이라고 악담을 퍼부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