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나라당 ‘性 망나니당’ 비난

북한이 신년사에서 남한의 대선에 개입할 것을 선언한 가운데 한나라당을 `성 망나니당’이라며 비난하는 등 공세를 강화하고 나섰다.

북한이 운영하는 인터넷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4일 ‘한나라당의 성(性) 망동 사건들’이라는 제목으로 2003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의 한나라당 인사들의 성관련 사건 20건을 나열하며 한나라당을 ‘성 망나니당’으로 비하했다.

이 사이트는 “남조선의 한나라당의 행적에는 추악한 성망동도 기록되여 있다”며 2003년 10월 정두언 한나라당의원의 서울시 부시장 시절 ‘종합일간지 여기자 성추행사건’을 시작으로, 2005년 2월 중순 정형근 의원이 호텔에서 40대 여성과 있었던 ‘묵주사건’, 2006년 2월말 최연희 사무총장의 ‘동아일보 여기자 성추행사건’, 2007년 1월 4일 강재섭 대표의 ‘음란발언사건’등에 대해 간략한 설명을 곁들여 나열했다.

사이트는 “이런 성망나니당이 올해 《대통령선거》에서 권력탈취야망을 실현하려고 미쳐 날뛰고 있다”며 “남조선(남한)의 각계각층 인민들은 썩을대로 썩은 한나라당이 민족안에 있는 것을 최대의 수치로 여기고 그들을 영영 매장해버리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도 이날 “한나라당을 비롯한 반동보수세력이 외세를 등에 업고 재집권 야망을 실현하려고 발악하고 있다”면서 ‘민족의 자주통일을 반대하는 암적 존재’, ‘하루 빨리 제거해야 할 시대의 오물’ 등이라는 격한 표현을 서슴지 않았다.

노동신문은 또 ‘정권 탈취에 환장한 친미보수집단’이라는 제목으로 “미국의 입김에 힘을 얻은 한나라당은 지금 상전의 턱밑에 더욱 바싹 붙어 대미추종과 민족 반역행위를 일삼으며 재집권 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