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나라당은 싸이버테러당” 연일 맹비난

북한이 10·26 재보선 당시 발생한 중앙선관위원회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 사건을 빌미로 한나라당을 연일 맹공하고 있다.


지난 4일 북한은 대남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를 동원해 한나라당을 ‘사이버테러당’이라고 규정하면서 “한나라당이 남조선의 중앙선거 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공격을 감행한 사건의 진상이 밝혀져 얻은 또 하나의 오명”이라고 비난했다.


또 “‘사이버 테러당’이라는 여섯 글자에는 더러운 정치적 야욕을 위해서라면 어떤 비열한 행위도 서슴지 않는 한나라당의 추악한 본색이 뚜렷이 밝혀져 있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도 6일 “현재 사이버테러라는 어마어마한 표현으로 남조선을 휩쓸고 있는 해킹 사건들의 장본인이 다름 아닌 한나라당을 중심으로 한 괴뢰패당이라는 것이 여지없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대외용 라디오방송인 평양방송은 7일 남한 정부가 올 들어 온라인게임프로그램 해킹 사건과 주요기관 디도스 공격의 책임을 북한에 전가했다고 비난한 뒤 “그 모든 것이 모략극에 불과하다는 것이 알려지게 됐다”고 주장했다.


같은 날 조선중앙통신도 “괴뢰패당은 저들에게 책임이 없는 듯이 발뺌하고 있다”며 “남조선에서 심각한 사회적 혼란을 불러일으키는 싸이버 테로의 주범이 다름 아닌 보수집권 세력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