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나라당만 미국팀 꺾은 데 못마땅”

북한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한 남한 대표팀의 선전 소식을 전하면서 한나라당 이계진 대변인의 관련 논평을 비판해 눈길을 끌었다.

북한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7일 논평을 통해 “최근 세계야구선수권대회에서 남조선팀이 일본팀에 이어 미국팀을 이긴 데 대해 남조선 사람들이 크게 기뻐하고 있다”면서 남한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 사이트는 특히 “남조선팀이 야구의 본고장이라는 미국에서 그 무슨 ’세계최강의 야구팀’이라고 하는 미국팀을 이긴 것은 자랑스럽고 축하를 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칭찬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어 이 대변인의 논평과 관련해 “유독 한나라당만은 남조선팀이 미국팀을 꺾은 것을 못마땅해 하면서 그에 찬물을 끼얹는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지난 15일 “대표팀의 승리는 정말 통쾌했다. 국민에게 긍지와 자부, 그리고 큰 희망을 안겨주었다”면서도 “일본을 격침시킨 데 이어 미국 야구를 이긴 것은 선린을 중시해야 하는 외교무대에서 매우 우려되는 일로, 일본과 미국을 자극해 새로운 무역장벽이 생기거나 동북아 안보에 구멍이 생기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는 ’개그성’ 논평을 낸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