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글날에 “남조선엔 외래어 잡탕말 넘쳐”

북한이 한글날인 9일에 남한의 외래어 남용 실태를 비난했다.


북한의 대표적인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우리 말과 글이 천시당하는 비극적 현실’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남조선에서 지금처럼 고유한 우리 말과 글이 짓밟히고 그 순수성이 훼손되면 언어분야에서 민족성이 점차 사라지게 될 것”이라며 “이는 조국통일 위업에 커다란 해독”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남한 매체들의 잡지 제호(題號)나 방송 프로그렘의 예를 들면서 “‘인사이드 월드’ ‘뉴스메이커’ ‘뉴스피플’ ‘뉴스라인’ ‘뉴스투데이’ ‘뉴스이브닝’ 등 잡지와 방송 제목, 출판보도물, 간판들 대다수가 외래어와 잡탕말로 쓰여있다”며 “외국 땅인지 남조선 땅인지 분간을 못 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남조선의 현 당국은 학교교육에서 우리말 사용을 금지하고 순수 영어만 쓰도록 하는, 사상 유례없는 ‘영어교육강화방안’을 내놓고 그것을 정책으로 만들었다”며 “우리 말과 글의 순수성을 말살하고 짓밟는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북한 당국은 외래어를 우리말로 바꿔 사용하는 정책을 여전히 강조하고 있지만 주민들 사이에서는 중국과 교류가 늘어가고 한류 열풍이 거세지면서 외래어들이 점차 확산되는 추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