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국 80여곳에 팩스 보내 “연평도는 南책임”

북측이 연평도 포격도발의 책임을 우리 측과 미국에 전가하는 내용의 팩스를 무더기로 발송해 ‘남남갈등’을 지속적으로 조장하고 있는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북측은 지난달 23일 연평도 포격도발 이후 중국을 통해 우리 측 종교·사회단체와 대북 경협기업 등 총 80여 곳에 선전 팩스를 발송했다.


북측이 선전 팩스를 보낸 곳은 5.24조치로 북측과의 거래가 중단된 대북 교역·경협업체를 비롯해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등 각종 종교·사회단체가 망라돼 있다.


그러나 북측으로부터 팩스를 받은 80여곳 가운데 통일부에 신고한 곳은 15곳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팩스에서 “조선반도에 연평도 포격사건 후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르는 극단적 위기가 오고 있다”며 “남측 호전세력이 외세와 야합해 군사훈련과 심리전을 광란적으로 벌여 이 땅에서 기어이 전쟁을 일으켜 보려고 획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팩스에는 지난 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된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은 연평도 사태의 책임에서 절대 벗어날 수 없다’는 제목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상보 원문을 첨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천안함 사태는 물론, 4대강 반대사업, 6.15남북공동선언 10주년, 6.25전쟁 60주년 등 주요 계기 때마다 남측 종교, 시민사회단체 등에 팩스를 보내 남남갈등을 조장해 왔다.


앞서 지난 9일 통일부 관계자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각각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와 조선그리스도교연맹으로부터 팩스를 전달받은 사실을 확인, 다른 단체에도 유사한 내용의 선전물을 보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