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국계 미국인 1명 억류 인정

미국이 한국계 미국인 1명이 북한에 억류돼 있다고 밝힌 지 하루 만인 14일 북한이 억류사실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미국인 전용수가 조선에 들어와 반공화국범죄행위를 감행해 지난해 11월 체포됐으며 해당기관의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전씨가 조사과정에서 범죄행위를 인정했으며 전씨의 체포 사실 등이 해당 경로를 통해 미국 측에 통보됐다고 전했다.


북한은 “해당기관이 전씨를 재판에 넘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전씨의 구체적인 혐의나 조사 기관, 미국으로의 통보 경로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중앙통신은 “북한 내 미국의 이권을 대표하는 주조 스웨덴대사관과 연계해 영사접촉을 비롯한 인도주의적 편의가 보장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 국무부 마크 토너 부대변인은 12일(현지시각) 브리핑에서 미국인 1명이 북한에 억류돼 있다고 밝히며 인도주의적 차원의 석방을 촉구했다.


60대 미국 시민권자인 전씨는 캘리포니아주에 기반을 두고 미국과 북한을 오가며 사업을 하면서 기독교 선교활동을 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