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국계 미국인 억류 확인…”反공화국 범죄”

북한이 21일 중국에서 관광사업을 하다 지난 달 라선시를 통해 방북했던 한국계 미국인 배준호 씨의 억류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보도’를 통해 “지난 11월 3일 라선시에서 관광목적으로 입국했던 미국 공민 배준호가 반공화국 적대범죄를 감행한 것으로 하여 해당기관에 억류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조사과정에서 배 씨의 반공화국 적대범죄 행위가 증거물에 의해 밝혀졌으며, 본인도 자기 범죄행위에 대해 인정했다”며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관 관계자들이 이날 배 씨를 영사 면회했다고 밝혔다. 이어 배 씨가 북한 형사소송법에 따라 법적 조치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매체가 미국인 억류 사실을 공식 확인함에 따라 북한 당국과 미국 간 배 씨 석방을 놓고 접촉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탈북자단체들은 지난달 초 여행객을 인솔해 함경북도 나진항을 통해 북한에 들어갔다가 꽃제비 사진이 문제가 돼 평양으로 압송됐다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