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ㆍ일 정상회담은 동상이몽”

“한ㆍ일 정상회담은 동맹국 사이의 동상이몽을 표현한 촌극이었다.” 25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서울 정상회담이 겉돈 이유를 일본 자도자의 과거사에 대한 무감각과 무책임에서 찾으며 이같이 혹평했다.

조선신보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다시는 전쟁을 하지 않겠다는 것을 다짐하기 위해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하는 것”이라고 변명했다며 “그 몰(沒)논리와 기만성을 정말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야스쿠니신사가 메이지 시대 이래 일본의 모든 전쟁을 자존ㆍ자위를 위한 성전(聖戰)으로 여기고 침략전쟁에서 전사한 사람들을 영령으로 숭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신사가 중일전쟁과 아시아태평양전쟁 당시 A급 전범을 합사하고 있을 뿐 아니라 일제의 조선 침략과 식민지획득, 저항운동 탄압을 모두 ’정의의 전쟁’으로 미화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일본의 침략전쟁에 강제동원돼 개죽음을 당한 2만1천 명의 우리 동포들이 일제와 천황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쳤다’고 역사를 왜곡, 유가족들에게 유골도 돌려주지 않고 통지도 하지 않은 채 ’영령’으로 함부로 합사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신문은 이어 “이번 서울 북남상급회담(남북 장관급회담)에서는 을사5조약 날조 100년이 되는 올해 이 조약이 원천무효임을 확인하고 일제가 약탈해 야스쿠니신사에 방치하고 있는 북관대첩비를 반환받기 위해 공동으로 대처하기로 합의했다”며 이를 사필귀정이라고 환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