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ㆍ미동맹 신성불가침 아니다”

남한에서 친미동맹은 더는 신성불가침의 것이 아니라 제 명을 다한 낡은 시대의 오물로 배격당하고 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2일 주장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이 날짜 노동신문 논평은 “최근 남조선의 국회의원과 당국자들 속에서도 남조선과 미국의 동맹을 폐쇄적이고 일방적인 것으로 낙인하고 외교전략의 변화와 미국과의 관계 전환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논평은 “얼마전 미 국무부 차관보가 화가 난 듯한 모습으로 `옛날에 자신들을 억압했던 이웃보다는 미국과의 동맹을 중시해야 한다’느니 하면서 남조선 당국을 위협했다”면서 “이는 남조선이 저들의 손아귀에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려는 흉심을 드러내 보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미국이 낡아빠진 `동맹’ 간판에 비단 보자기를 씌우며 남조선 인민들을 현혹시키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라며 “미국은 남조선의 민심을 똑바로 보고 더 이상 강점자의 행세를 하지 말아야 하며 남조선에서 침략군을 철수시킬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