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하루 곡물량 200g으로 축소될 듯”

북한이 공공배급망에 의해 주민들에게 분배하는 하루 곡물량이 또다시 축소될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유엔의 대북 식량지원 창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의 최신 주간 구호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하루 곡물량은 250g이지만 상당수 군(郡) 관계자들은 7월부터 200g으로 축소될 계획임을 확인하고 있다는 것.

하루 곡물량은 지난해 말까지는 하루 300g이었으나 지난 1월부터 250g으로 줄인 바 있다. 이는 지난 2001년 1월 이후 최저수준으로 생존을 위해 필요한 칼로리의 절반에 못미치는 것이다 WFP는 하루 곡물량이 250g으로 늘어날지 여부는 밀과 보리의 조기 수확 결과에 달려 있다고 보고 있다.

WFP는 올 하반기에 대비한 외부의 식량지원 파이프라인이 막혀 있어 추수를 앞둔 앞으로 4-5개월동안 360만 취약계층이 어려움에 처할 것으로 예상했다.

WFP는 노인, 취로사업 참가자, 초등생, 임산부 등 360만명을 취약계층으로 분류 하고 우선적인 지원 대상으로 삼고 있다.

WFP가 3주전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취약계층은 곡물과 채소(산나물 포함)가 3대7의 비율로 섞인 죽을 먹고 있는 실정이다./제네바=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