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필요하면 한ㆍ미훈련에 보복 준비”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15일 한ㆍ미 연합전시증원(RSOI)연습과 독수리연습을 예의주시할 것이며 필요할 경우 응당한 보복조치를 취할 준비를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대한 대답에서 “핵무기고를 늘리는 것을 포함해 필요한 대응 조치를 적극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방송은 “미국이 통합 전쟁연습을 벌이려는 것은 조선에서 새 전쟁을 꾀하는 모험적 기도를 드러내는 산증거”라며 “우리 민족에게 핵참화를 들씌우기 위한 반민족적 범죄 행위”라고 주장했다.

방송은 “스쳐 지날 수 없는 것은 미국이 조(북)ㆍ미 핵대결 상태를 극도로 격화시키면서 북침을 위한 대규모 전쟁연습을 벌이려 한다는 데 있다”며 “우리에게는 침략자의 어떤 도발에도 대처할 수 있는 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