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플루 초동조치 늦으면 사망자 급증할 수도”

홍양호 통일차관은 정부가 북한에 신종플루 백신인 타미플루 50만 명분을 지원하기로 한 것은 긴급 초동대응 수준이라고 밝혔다.


홍 차관은 12일 오후 성남상공회의소에서 ‘최근 북한 동향과 바람직한 통일정책 방향’이라는 주제로 선진화개혁추진회의가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은 신종플루가 약화되는 추세지만 북한에서는 신종플루 감염자가 속속 보고되고 있기 때문에 초동조치가 늦어지면 사망자가 급증할 수 있다고 판단,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홍 차관은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외한 대북지원은 실용적이면서도 생산적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이 통일 문제에서 주도권을 놓치지 않기 위해선 지원 물품이 어디로 가는지 분배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유엔 등 국제사회가 접근할 수 없는 곳엔 지원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13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신종플루 치료제인 타미플루 수입가격은 1명분 10알이 관세를 빼고 2만1천940원이다. 따라서 정부 계획대로 50만 명분을 제공하려면 약값에만 최소 109억7천만원이 든다. 여기에 배송 비용을 더하면 110억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또한 북한이 원할 경우 손소독제와 검사기기 등의 제공도 검토한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 액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지원방식으로는 ‘신속성’을 담보하기 위해 경의선이나 동해선 육로를 통한 지원이 유리하지 않겠냐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