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플루토늄 무기화…우라늄 농축 성공”

북한의 유엔주재 상임대표가 폐연료봉 재처리가 마감 단계이고 추출한 플루토늄을 무기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라늄 농축 시험도 성공적으로 진행돼 결속단계에 들어섰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유엔 대표는 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에게 발송한 편지에서 “제재에 대한 대응조치에 대해서 우리는 이미 명백히 밝혔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전했다.

그러면서 유엔 대표는 “우리는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평화적 발전권을 난폭하게 유린하는 데 이용된 6자회담 구도를 반대한 것이지 조선반도 비핵화와 세계의 비핵화 그 자체를 부정한 적은 없다”며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철두철미 미국의 대조선 핵정책과 밀접히 연관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대화에도 제재에도 다 대처할 수 있게 준비되어 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일부 상임이사국들이 제재를 앞세우고 대화를 하겠다면 우리 역시 핵억제력 강화를 앞세우고 대화에 임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만약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어느 길이 조선반도 비핵화와 세계의 비핵화에 더 이로운가를 똑바로 판단하지 못하고 지금의 (제재) 사태를 지속시킨다면 우리는 이미 표명한대로 또 다른 자위적인 강경대응 조치들을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협박했다.

최근 북한이 미국과의 양자대화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필두로 미국 등 국제사회가 금융·선박 등의 대한 제재를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한 강한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제재를 지속하면 또 따른 자위적인 강경대응 조치까지 언급해, 3차 핵실험을 비롯한 장거리 로켓발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플루토늄 재처리 완료, 우라늄 농축 성공 등을 언급한 것도 결국 협상 의제를 다양화해 ‘협상력 강화’를 노린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의 유엔 대표는 남한의 나로호 발사에 언급, “애초에 우리의 평화적 위성발사를 문제시하지 않았더라면 2차 핵시험과 같은 우리의 강경대응도 유발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우리의 평화적인 경제건설 권리까지 빼앗으려는 강권과 위협에 대처한 우리의 행동조치는 너무도 정정당당한 것”이라고 강변했다.

이어 “유엔 안보리가 한 유엔성원국의 응당한 권리를 침해한데 대하여 사죄할 대신 오히려 우리의 자위적조치를 걸고 적반하장격으로 만들어낸 ‘제재결의’를 우리가 인정하리라고 생각했다면 그것은 오산”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한쪽에선 미국과의 ‘대화’를 희망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대남 유화책을 통해 ‘평화공세’를 취하면서 다른 한쪽에선 자위권을 언급하며 긴장을 고조시키는 전형적인 북한의 ‘벼랑 끝 전술’의 일환으로 미국 등 국제사회의 태도변화를 촉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