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플루토늄 더 갖게될 것”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의장성명 채택에 반발해 6자회담 불참 및 핵 프로그램 재가동을 선언한 것과 관련, 미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리언 시걸 동북아안보협력 프로그램 국장은 북한이 대화에 복귀하기까지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고 그 기간에 더 많은 플루토늄을 갖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걸 국장은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결국에는 대화에 복귀할 수는 있지만 그 때에는 더 많은 플루토늄을 갖게 될 것이고 추가로 (핵)무기도 시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시설 재가동에 언급, “북한은 우선 핵 불능화 과정에서 제거된 사용후 연료를 재처리하고 폭탄 한 개 분량의 플루토늄을 추출할 것”이라며 “그 이후에 원자로 재가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6자회담 등 다자간) 대화에 복귀하는 것은 북-미 양자 대화를 한 이후에나 가능해 질 것”이라며 “그러나 양자대화도 당분간 어려울 것”이라고 말해 북한의 대화 복귀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또 유엔 안보리의 의장성명은 기본적으로 새로운 제재를 가하고자 하는 것이고 이에 대한 북한의 대응은 이미 예견된 것이었다면서 “북한이 어떻게 대응하겠다는 것을 이미 밝혔기 때문에 중국은 새로운 제재를 부과하는 것을 꺼렸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의 대응방식이 정당화될 수는 없지만 새로운 제재를 가하는 것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추가 제재가 북한의 격한 대응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한 뒤 “대립 관계가 한동안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걸 국장은 만약 6자 회담국들이 북한에 제재를 가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대화에 복귀하라고 촉구하더라도 그렇게 의견이 모아지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따라서 북한을 조속히 대화에 복귀시키기 위해서는 “먼저 제재 행위를 중단하고 대화를 추구해야 한다”며 제재 보다는 대화에 나서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