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풍계리 핵실험장 일부 태풍 피해”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일부가 태풍 피해를 입은 것으로 26일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풍계리에 있는 새로 굴착한 갱도 2곳 중 1곳이 수해와 태풍 피해를 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나머지 갱도 하나가 있기 때문에 북한이 마음만 먹으면 핵실험을 못할 상황은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풍계리 핵실험장은 2006년과 2009년 북한이 두차례 핵실험을 실시했던 곳으로 기존 2개의 갱도와 새로 굴착한 갱도 2개 등 총 4곳의 갱도가 있는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북한은 풍계리에서 언제든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지만 구체적 구체적 핵실험을 준비중이라는 정황은 최근 수개월간 포착되지 않았다.


한편, 북한은 최근 태풍 ‘볼라벤’과 ‘산바’로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데일리NK는 지난 20일 태풍 볼라벤으로 양강도 평양-혜산간 열차 갱도가 무너져내리기도 했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