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풍계리 핵실험장 방사능 계측장비 설치

우리 군 당국이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한 것으로 파악하고 전방부대의 경계태세를 한 단계 상향 조정한 것으로 31일 알려졌다.


정부의 한 고위소식통은 “합동참모부가 전방부대의 경계태세를 높였다”면서 “정보와 작전, 화력 전담 부대는 경계태세를 상향 조정한 상태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 소식통도 “주한미군을 비롯한 우리 군의 대북 감시자산이 총가동되고 있다”면서 “미측 자산이 함경북도 길주군의 풍계리 핵실험장을 정밀 감시하고 있고 우리 군의 정보자산은 북한의 추가 군사도발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핵실험을 전후로 중·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하고 금강(영상)·백두(신호) 정찰기와 공중조기경보통제기(피스아이) 등을 동원해 대북 감시태세를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핵실험 동향과 관련해선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의 핵실험장에 핵실험 후 갱도 밖으로 새어 나오는 방사능을 측정하는 계측장비가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의 한 소식통은 “핵실험장의 수평갱도 속의 핵 기폭장치를 원격 조정해 폭발시키는 ‘지휘통제차량’과 유사한 차량이 포착되어 정밀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