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추가 굴착 파악”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여러 개의 지하 갱도를 추가로 뚫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20일 “북한이 1, 2차 핵실험을 실시한 풍계리에서 여러 개의 지하 갱도를 추가로 뚫는 것을 한미 정보당국이 포착했다”면서 “3차 핵실험을 준비하는 명백한 증거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몇 개의 갱도을 추가로 굴착하는지는 확인해주지 않았지만 최소한 2~3개로 추정되고 있다.



그는 이어 “뚫었던 갱도는 한 번 핵실험을 하면 다시 사용하기 어렵다”면서 “추가로 갱도를 여러 개 굴착하는 것은 핵실험의 가용성을 높이려는 의도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이 플루토늄탄과 우라늄탄 등 어느 것을 선택할지는 알 수 없지만 이미 우라늄 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외부에 공개해 목적을 달성했고 중국의 반발을 의식해 플루토늄탄으로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다.



이 같은 북의 움직임에 대해 군 당국은 북한이 올해 3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으로 동시 위협할 가능성을 예의 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합참이 3차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공기부양정 기습 등 북한의 다중위협 상황에 대한 대비계획을 수립 중”이라며 “평안북도 동창리 미사일 기지와 풍계리 핵실험장의 동향을 정밀 감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동창리 미사일기지가 완공됐다고 보도가 되는데 아직은 다 완공된 상태가 아니다”며 “공기부양정 70여 척을 수용할 수 있는 황해도 고암포 해군기지 공사도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공기부양정 1~2척의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군 전문가들은 북한이 핵실험 움직임 징후를 미국의 정찰위성에 노출한 것은 의도적으로 한반도 위기감을 조성해 미국과의 대외 협상력을 높이려는 의도로 분석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