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품질 제고가 곧 증산이다”

북한이 ’제품 질 제고 대책 월간’인 7월을 맞아 생산 현장에서 품질을 높이도록 촉구하고 있다.

북한의 국가품질감독국 손병학 부국장은 2일 조선중앙텔레비전에 출연, “제품의 질을 높이는 것이 곧 증산이고 절약”이라며 경제지도 책임자와 일선 생산자가 “제품 질 제고의 주인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북한은 각지 공장과 기업에서 생산된 제품의 질을 높이기 위해 1998년부터 매년 2월과 7월을 제품 질제고 대책 월간으로 정했다.

손 부국장은 지난 10년간 경공업성과 금속기계공업성, 전기석탄공업성과 평양시.자강도.함경남도 인민위원회 등이 모범을 보였다며 “생산에 필요한 원료 자재의 질을 보장하고 소비기준(자재, 설비 등을 규정에 따라 소비하는 표준량)을 엄격히 준수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국가품질감독국의 신승철 책임부원은 제품 규격과 원료의 품질을 정확하게 계측하고 ’기술규정 표준조작법’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면서 “질 낮은 제품이 절대로 공급되지 못하게 통제 사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