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폭우로 3천여명 사망·실종說

최근 북한에 내린 폭우로 인한 사망·실종 피해가 지금까지 알려진 규모의 10배에 달하는 3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 벗들’은 이날 소식지를 통해 “최근 한반도 전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북한의 수해가 매우 심각하다”면서 “통신·교통 불편으로 아직 당국의 피해상황이 정확하게 접수된 것은 아니지만 3천여 명이 실종되거나 사망했다는 소식들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평안남도 양덕군에서만도 1천여 명이 사망.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피해는 북한 언론이나 국제기구 등이 전한 규모의 10배에 이르는 것이다.

소식지는 이어 “평양시에서는 이번 폭우로 대동강이 넘쳐 평양 옥류관까지 물이 들어찰 정도였다”며 “현재 당국은 수재민의 이동을 통제하기 위해 국내 통행증 발급을 일시 중지했다”고 밝혔다.

소식지는 “이로 인해 평양에서 외지로 나가는 버스는 단 한 대만 운행하고 있다”면서 “함흥 이남 고원지대에서는 철교가 물에 잠기고 끊어져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고 덧붙였다.

좋은 벗들 관계자는 “평안남도 양덕군에서만도 1천여 명이 사망·실종된 것으로 알려지는 등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며 “이런 소식은 북한 내부 소식통이 전해온 피해 상황이며 좀 더 구체적인 피해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계속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1일 “이번 폭우로 여러 지역에서 수백 명이 사망 및 행불되고, 수만 동의 살림집과 공공건물이 부분 및 완전파괴, 침수됐으며 수백 개 소의 도로와 다리, 철길이 파괴됐다”고 보도했다.

국제적십자사연맹 평양사무소 책임자인 존 베일은 지난 25일 AP통신과 전화 통화에서 북한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최소 121명이 숨지고 127명이 실종됐다고 전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