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폭로, 남남갈등 유발 위한 비열한 정치공세”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는 3일 북한의 ‘남북 비밀접촉’ 폭로에 대해 “남남갈등을 유발시키고 대북 정책의 전환을 압박하기 위한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반인도위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남북관계 파탄의 모든 책임을 한국정부에 떠넘김으로써 내년에 치뤄질 총선과 대선을 활용하려는 비열한 정치공세”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한국 정부의 비공개접촉은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북한이 비공개접촉 사실을 마치 부정한 일을 한 것처럼 선전·선동하는 것이야말로 당국간 도의에 어긋날 뿐만아니라, 외교적 사례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진정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원한다면, 더 이상 정치공세를 중단하고,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