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포탄 100여발 공격…南 80여발 대응後 교전 중단

합동참모본부는 23일 오후 4시42분 현재 1시간 동안 남북간 교전이 중단된 상태라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오늘 오후 3시42분에 실시된 우리측의 대응사격 이후 북한의 해안포 사격이 중단된 상태”라고 전했다.


북한군은 이날 2시34분께부터 1시간 가량 서해 연평도 북방 개머리 해안포 기지에서 연평도로 해안포와 곡사포 100여발을 발사하는 도발을 감행했으며 우리 군도 80여발 이상 대응사격을 했다.


우리 군은 북한의 해안포 기지가 있는 육상으로 K-9 자주포로 대응사격을 했으며, 추가 도발을 하면 강력히 응징하겠다는 내용의 경고방송을 실시했다.


군은 국지도발 최고 대비태세인 ‘진돗개 하나’를 발령하고 전군에 경계태세를 강화했다.


이와 더불어 합참 한민구 의장과 월터 샤프 사령관은 이날 오후 화상전화를 통해 연합위기관리를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고 합참이 밝혔다.


사건 발생 상황과 관련 합참 이붕우 공보실장은 “우리 군이 호국훈련의 일환으로 해상사격 훈련을 서해 남쪽으로 실시하던 중 북한이 수십 발의 해안포를 발사했고 수발은 연평도에 떨어졌다”며 “이로 인해 연평도에 산불이 발생하고 인명피해가 났다”고 밝혔다.


북한군의 도발로 해병대 병사 1명이 숨졌고, 13명의 부상자 발생했으며, 부상 장병들은 국군수도병원에 후송된 상태다. 마을 주민들도 방공호로 대피했으나 주민 3명이 부상했다. 추가 피해에 관련해서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5시55분 남북 장성급회담 수석대표 명의로 북측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도발행위를 즉각 중지할 것으로 강력히 촉구하고 경고 후에도 계속 도발할 경우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합참 관계자는 “오전 10시가 조금 넘어 호국훈련 일환으로 진행된 우리 군의 포사격은 우리측 지역에서 이뤄졌다”면서 “우리 군은 호국훈련 일환으로 백령도와 연평도 사이에서 포사격 훈련을 했으나 백령도 서쪽 및 연평도 남쪽 우리측 지역으로 사격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북한의 해안포 도발은 명백한 불법행위이고 정전협정 위반 행위”라고 비난했다.


앞서 북측은 오전 8시20분 우리측에 “남측이 북측 영해로 포사격을 하면 좌시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전통문을 발송한 바 있어 북한의 해안포 공격이 우리 해군이 백령도 근해서 진행 중인 ‘호국훈련’ 때문인지 여부에 대해 확인중이다.


청와대 김희정 대변인은 “우리 해군이 (백령도 근해서) 호국훈련 중인데 오늘 북한이 전통문을 보내 (북한에 대한) 공격성이 아니냐는 항의가 있었다”면서 “이 부분과 연계된 게 있는지 확인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의 연평도 해안포 발사와 관련, 이날 오후 엄종식 차관이 주재하는 긴급회의를 열어 엄 차관을 실장으로 실·국장 등 10여명으로 구성된 비상상황실을 구성했다.

24시간 운영되는 비상상황실은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과 현지 상황 파악 및 유관부처 협조 등을 담당한다. 통일부는 출입경를 마친 가운데, 북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은 개성공단 764명, 금강산 14명이라고 밝혔다.


외교통상부도 북한의 도발 감행에 유엔 차원의 대응 방안을 모색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외교부는 관련국과 협조해 국제평화를 규정한 유엔헌장 위반 여부 등의 성격을 규정하고 이 문제를 유엔에 가져갈 것인가를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